뉴스 > 부동산

참여정부 출범이후 신도시 개발로 주변 급등

기사입력 2006-10-25 09:07 l 최종수정 2006-10-25 09: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참여정부 출범이후 수도권 신도시 개발의 영향으로 주변 지역의 아파트 값이 급등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부동산정보업체인 닥터아파트는 지난 2003년 2월부터 올해 10월까지 45개월동안 서울과 인천, 경기도의 수도권 아파트가격이 평균 55% 가량 올랐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는 이 기간동안 분당이 103%로 두배 이상 올라 최고를 기록했고 서울 강남구가 91%, 송파구도 85% 가량 상승했습니다.
용인시

도 판교신도시 덕을 톡톡히 누리며 참여정부 출범 이후 87.7% 상승했으며 특히 판교와 가까운 성복동, 신봉동, 상현동 등은 45개월 동안 99% 이상 뛰며 가격 오름세를 주도했습니다.
파주 운정신도시내에 있던 기존 아파트값도 신도시 개발 재료로 평균 96.8% 상승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양천구 탁구장·리치웨이 관련 'n차 감염' 확산
  • 서울시 3차 추경안 2조2천억 규모 편성
  • 도쿄 유흥가서 코로나 재확산 '비상' 집단감염
  •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동굴 구조 작업 중 실종된 경찰관 숨진 채 발견
  • '코코넛 폭탄'으로 목숨 잃은 임신한 코끼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