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기관 매수여력 급속 약화..수급악화 심상치 않

기사입력 2006-10-30 17:27 l 최종수정 2006-10-30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핵 악재 속에 힘을 못쓰고 있는 우리 증시가 이번엔 수급 악화라는 이중고에 직면한 모습입니다.
외국인들의 매도세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기관들의 매수 여력도 급격히 약해지고 있습니다.
김선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증시 전문가들의 예상을 비웃기라도 하듯 외국인의 매도세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주 반짝 순매수를 보였던 외국인은 IT대형주를 중심으로 또 다시 매도 규모를 늘리면서 증시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올해 외국인이 내다 판 금액은 벌써 10조원을 넘어섰습니다.
이같은 외국인의 매도세는 당초 예상과는
달리 앞으로도 당분간 더 지속될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으로 뒤바뀌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증시 안전판 역할을 해왔던 기관의 매수 여력도 급속히 떨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26일 현재 주식형 펀드 수탁고는 44조 2천억원으로 9월말에 비해 5천 200억원 증가에 그쳤습니다.

하루 평균 증가액이 3백억원대 수준에 머문 셈입니다.

지난 5월 하루 평균 천 407억원이 유입되면서 고점을 찍은 이후 5개월 연속 가파른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여기에 프로그램 매수차익 잔고가

사상 최고치인 3조 2천억원에 이르면서 언제든 매물폭탄'으로 출회될 수 있다는 점도 투자심리를 짓누르고 있습니다.

11월 증시전망에 대해 낙관론이 다소 우세한 가운데, 또다른 악재인 수급 악화를 우리 시장이 어떻게 헤쳐 나갈지 주목되고있습니다.

MBN뉴스 김선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