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토공, 판교 등 수도권 9곳서 1조7천억 수익"

기사입력 2006-10-31 11:22 l 최종수정 2006-10-31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토지공사가 판교와 용인, 파주, 하남, 남양주 등 9개 수도권 택지지구에서 아파트 용지를 공급하면서 1조7천59억원의 수익을 올렸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열린우리당 정장선 의원은 토공에 대한 국회 건교위 국정감사에서 토공은 용인 신봉, 동천, 죽전, 동백, 화성동탄, 남양주평내, 파주교하, 하남풍산, 성남판교 등 9개 지구에서 분양아파트 용지를 조성원가보다 27% 높게 팔아 1조7천억원을 남겼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는 평당 93만원의 수익으로, 지역별로

는 판교가 198만원으로 가장 많고 하남풍산이 137만원, 용인 신봉 동천이 94만원이었습니다.
정 의원은 또 청주산남과 대전가오, 김해진영 등 지방 8개 지구에서도 토공이 평당 16만원씩 719억원을 챙겼다며 조성원가 인하 노력을 통해 택지비를 낮춰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