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외환위기 이후 고용창출 추세 둔화

기사입력 2006-11-01 06:37 l 최종수정 2006-11-01 0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환위기 이후 우리경제의 고용 창출 추세가 현격히 둔화되고 있으며 일자리 증가도 비정규직 위주로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과 국회예산정책처의 자료를 보면 국내 15세 이상 인구는 지난 1997년 3천485만명에서 2005년 3천830만명으로 9.9% 늘어났습니다.
그러나 이 기간 취업자 수는 2천121만명에서 2천

285만명으로 7.7% 증가에 그쳐 구직 가능한 인구 증가율보다 취업자 증가율이 더 낮았습니다.
외환위기 이후 일자리의 질적인 개선도 미흡해 상용직은 전체의 3분의 1가량인 63만5천명에 그친 반면 전체의 3분의 2인 114만명이 임시·일용직 등 비정규직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부천 물류센터발 수도권 확진자 폭증 "이태원발 아닐 수도"
  • 정의연, 18년 기부금 피해자 지원 고작 3%
  • '설렘 반 불안 반' 2차 등교수업 시작
  • 소형보트로 350km 서해 횡단 밀입국
  • [단독] 금목걸이 훔치려다 시민에 잡힌 중학생
  • 대구 고3 확진돼 6개교 등교 중지…50여 명 접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