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열린우리·민주·민노, 한나라당 맹공

기사입력 2006-12-18 16:57 l 최종수정 2006-12-18 1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열린우리당과 민주당, 민주노동당은 정석래 전 한나라당 충남 당진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의 성폭행 미수 사건을 일제히 강력 비판하며 한나라당을 상대로 맹공을 가했습니다.
우상호 열린우리당 대변인은 한나라당이 참정치 실천을 내걸고 당 대표까지 나서서 사회봉사활동을 하는 시점에 준 국회의원이라고 할 수 있는 원외위원장이 불미스러운 행위를 저지른 것은 용서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김재두 민주당 부대

변인도 논평을 통해 한나라당이 성도착증에 빠진 정당이 아닌지 의구심마저 든다며 공세를 취했고, 박용진 민주노동당 대변인도 한나라당의 각종 추태와 한나라당의 각종 추태와 추문에는 백약이 무효지만 '대권 삼수 끝 낙방'이 단기처방으로 유효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논평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