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삼성생명 소소한 지분 변화, 이유는?

기사입력 2014-04-24 08:49 l 최종수정 2014-04-24 08: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투자증권은 24일 삼성카드가 보유 중인 삼성화재 지분을 삼성생명이 매입하기로 한 것에 대해 그룹 내 지분 구조를 단순화하기 위한 일환이라고 판단했다.
이날 한승희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그룹 내에서 단순화시킬 수 있는 지분의 정리로 보이는 소소한 지분 변화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삼성생명은 삼성카드가 보유 중인 삼성화재 보통주 29만8377주(0.63%)를 주당 23만8500원(총 711억원)에 장내 취득할 것을 결의했다.
이로써 삼성화재에 대한 삼성생명 지분율은 10.98%(520만4095주)로 확대됐다.
같은 날 삼성전기, 삼성정밀화학, 제일기획, 삼성SDS 등 4개사가 보유 중인 삼성생명 지분 전량(328만4940주, 1.64%)을 시간외 대량 매매를 통해 처분할 것으로 공시했다. 타 계열사로의 매각은 아니며, 처분목적은 '재무구조 개선 및 투자재원 확보'였다.

한 연구원은 "이번 지분 변화를 삼성생명을 중심으로 한 금융지주회사 전환의 전초전 또는 본격적인 삼성그룹 지배구조 변화로 보지는 않는다"며 "향후 있을 수도 있는 지배구조 변화에 대한 운신의 폭을 넓히는 효과 등 그룹의 마이너한 지배구조 변화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매경닷컴 방영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창원 마산만 일대 어린 청어 집단 폐사…이유는?
  • 전세계 넷플릭스 순위 2위 '수리남', 실화 속 주인공의 범죄 행각은?
  • 지난해 조부모 1살 이하 손주 증여 재산 무려 '1천억 원'…1년새 3배 증가
  • [영상] 우울증 여성, 각목으로 남의 차 내려쳐…가족들은 '나몰라라'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