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기업은행, 4분기 일회성 손실 영향 있지만 펀더멘탈 양호

기사입력 2014-12-17 08:31


우리투자증권은 17일 기업은행에 대해 4분기 순이익은 시장의 예상치를 소폭 밑돌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마진과 성장 추세는 양호하다고 평가했다.
이날 최진석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업은행의 4분기 순이익은 1869억원으로 시장예상치인 2116억원을 소폭 밑돌 전망”이라고 밝혔다.
순이익 전망이 하향 조정된 배경에는 원화약세에 따른 중국 법인 환평가손 약 300억원 및 사내복지기금 200억원 출연으로 인한 일회성 손익 등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최 연구원은 그러나 내년도의 경우 기업은행의 마진과 성장 추세는 양호하다고 예상했다.
그는 "2015년 상반기에 만기도래하는 1조5000억원의 고금리채권 리파이낸싱 등의 영향으로 연간 마진은 올해와 동일한 1.95%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출 역시 올해와 유사한 6% 초반 정도의

성장을 보일 것이란 전망도 내놓았다.
우리투자증권은 기업은행에 대해 배당투자 매력도 겸비했다고 평가했다. 최 연구원은 "올해 배당성향은 전년 25.3%보다 높아진 28%(주당 450원) 수준이 예상되나 주당 500원 배당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매경닷컴 방영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