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라자드에셋, 코웨이 주식 5.21% 보유 신고…2대주주 ‘복귀’

기사입력 2015-05-08 17:43


라자드에셋 매니지먼트(Lazard AssetManagement LLC·이하 라자드에셋)가 또 다시 유가증권 상장사 코웨이의 주식을 매수, 2대 주주 자리에 올라섰다.
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미국계 라자드에셋은 특수관계인 37명과 공동으로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코웨이 주식을 8만8000원과 9만5000원 사이에서 매수, 총 402만20주(5.21%)를 보유 중이다. 이는 최대주주인 코웨이홀딩스의 지분 30.97% 다음으로 많은 규모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코웨이의 견고한 렌탈 사업 성장과 고배당 정책이 투자 매력을 높였을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코웨이의 올해 1분기 신규 렌탈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8% 늘어난 34만대로 분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전체 매출의 75%를 차지하는 렌탈 관련 매출액 역시 6% 가량 늘었다.
나은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웨이의 투자 매력은 국내 환경 가전 및 렌탈 수요 증가에 힘입은 완만한 성장세와 우수한 현금 흐름 부분”이라며 “2.6%로 예상되는 배당수익률 등 주주환원정책도 긍정적인 편”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2007년 처음으로 코웨이 주식을 매수한 라자드에셋은 2010년 15.54%까지 지분을 늘렸다가 2013년부터 보유 주식을 처분하기 시작했다. 같은 해 3월

14.50%(1117만9586주) 수준이던 보유 주식은 이듬해 4월 4.66%(359만4846주) 까지 줄었다. 이 기간 동안 코웨이의 주가는 50% 이상 뛰어올랐다. 금융투자업계는 라자드에셋은 당시 주식 매각으로 2007년 매입 단가 대비 2배 이상 수익을 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매경닷컴 김잔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