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작년 서울아파트 평균 매매가 5억5천만원…금융위기 후 최고

기사입력 2016-02-09 13: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세가 상승 바람을 타고 작년 한 해 가파르게 상승하기만 하던 서울 아파트 가격이 마침내 5억5천만원 선을 돌파했습니다.

서울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5억5천만원을 넘은 건 KB국민은행이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08년 12월 이후 처음입니다.

이전에는 2011년 6월 5억4천559만원이 가장 높았습니다.

9일 KB국민은행 KB주택가격동향 자료를 보면 1월 서울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5억5천282만원으로, 전월인 작년 12월 매매가(5억2천475명)보다 2천807만원 올랐습니다.

상승세는 서울 강남권이 주도했습니다.

서초·강남·송파를 포함한 강남 11개구의 평균 매매가는 6억6천109만원으로 역시 관련 조사 후 처음으로 6억6천만원대에 진입했습니다.

강북지역 14개구의 1월 평균 매매가도 4억2천566만원으로, 처음으로 4억2천만원대에 들어섰습니다.

1월 가격이 크게 오른 건 KB국민은행이 통계를 업데이트하면서 최근 상승한 신규 분양 아파트 가격을 반영했기 때문입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5억5천만원을 넘은 건 처음"이라며 "작년 집값이 크게 오른 부분이 1월 통계에 반영됐다"고 말했습니다.

서울 아파트 전세 가격도 관련 조사가 시작된 2011년 6월 이래 처음으로 3억9천만원대에 접어들어 4억원대 진입을 눈앞에 뒀습니다.

1월 평균 전세가격은 3억9천741만원입니다. 조사가 시작된 2011년 6월 평균 전세가격이 2억4천902만원인 점과 비교해보면 4년 반 만에 1억5천만원 정도가 오른 셈입니다.

일반 직장인이 4년 반 동안 1억5천만원을 모으기가 쉽지 않은 점에 비춰 실수요자들이 은행권에서 전세자금 대출 등을 많이 받았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실제로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농협·기업 등 6대 은행의 전세자금

대출 잔액(주택도시기금 전세대출 제외)은 2010년 말 2조281억원에서 작년 8월 기준으로 18조4천925억원으로 9배 넘게 늘었습니다.

임채우 KB국민은행 부동산전문위원은 "전세 물량 부족으로 작년 수준은 아니겠지만 올해도 전세가격이 상당폭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며 "전세 상승 때문에 서울을 중심으로 아파트 매매가격도 강보합을 보일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원희룡 "민폐노총 손절이 민심"…포스코, '15%대 급등' 이틀째 초강세
  • 윤 대통령 국정운영 긍정 32%·부정 60%…각 3%p↑·2%p↓
  • 극단적 선택 암시한 지인 찾아가 성폭행한 50대 '집행유예'
  • 이란 정부에 반발 의미로 '16강 탈락' 환호한 20대 男, 군경 총에 사망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