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시중금리 사상 최저인데, 은행株 오르는 이유는

기사입력 2016-08-14 1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고채 3년물 금리가 1.23%까지 내려가는 등 시장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을 나타내고 있지만 최근 은행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금리가 내려갈 경우 순이자마진(NIM)이 감소하면서 은행 실적이 악화되기 마련이지만 최근 주가 흐름은 정반대로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은행업종 대장주인 신한지주 주가는 지난 12일 4만1050원에 거래되면서 한 달 만에 7.2% 급상승했다. 우리은행(1만400원)도 한 달 새 6.3% 올랐고, 하나금융지주는 2만8400원까지 올라 무려 21.1%나 치솟았다. 지방에 거점을 둔 은행도 마찬가지다. BNK금융지주, JB금융지주는 각각 7.1%, 5.6% 상승했다.
저금리 속에서 은행들의 주가가 하나같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것은 충당금 비용이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선업 외 업종에선 대손충당

금 비용이 하락하고 있다. 금리가 내려가면 부채 상환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대손충당금을 덜 쌓아도 되고 은행의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진다.
김은갑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금리가 계속해서 낮아지면 NIM 감소폭이 줄어들고 대손비용률의 하락폭은 커지면서 수익성이 개선된다"고 설명했다.
[용환진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합참 "북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발사"
  • '10억 수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