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11월 경상수지 17억달러 흑자

기사입력 2007-12-28 14:40 l 최종수정 2007-12-28 1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달 경상수지 흑자규모가 17억달러를 기록해 7개월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수출호조에도 불구하고 국제유가 급등 여파가 본격화되면서 흑자폭은 전달보다 크게 줄었습니다.
은영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경상수지가 7개월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국은행이 집계한 지난달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17.5억달러.

고유가 등의 여파가 본격화되면서 전달의 25억 6천만달러에 비해 흑자규모가 30% 이상 줄어들었습니다.

인터뷰 : 양재룡 / 한국은행 국제수지팀장
-"11월 경상수지는 상품수지와 소득수지 흑자규모가 축소되고 서비스수지의 적자규모가 늘어남에 따라 흑자규모가 전달보다 7.1억달러 축소된 17.5억달러 흑자를 나타냈습니다."

무엇보다 상품 수출입에 따른 상품수지 흑자규모가 전달보다 7억달러 이상 줄어든 28.9억달러에 그쳤습니다.

수출이 17%나 증가했지만, 국제유가 급등 여파 등으로 원자재 수입량이 30%가까이 늘어난 데 따른 것입니다.

서비스수지는 여행수지 적자 감소에도 불구하고 특허권 사용료 등의 적자가 늘어남에 따라 적자규모가 전달보다 다소 늘어난 14억 6천만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로써 올들어 11월까지 누적 경상수지는 모두 70억달러 흑자를 기록해, 올해 전체적으로도 외환위기 이후 10년 연속 경상수지 흑자를 기록할

전망입니다.

한편 은행들이 해외에서 들여온 단기차입규모는 83억달러로 사상 세번째 규모를 기록했습니다.

상당부분이 외국은행 한국지점이 본점 등에서 들여온 것으로, 국내외 금리 차이 를 이용해 수익을 내려는 재정거래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mbn뉴스 은영미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세계 4위 목표' 한국 방산 역량 주목한 외신
  • 민주당 "협치 포기한 정부·여당의 '비밀 만찬' 한심하기만 해"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코스모폴리탄, '몰래카메라 구도' 연상케 하는 화보 공개 후 사과
  • 오늘밤 전국 '한파주의보'...내일 아침 최저기온 -7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