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부토 전 총리 사인 놓고 논란

기사입력 2007-12-29 08:50 l 최종수정 2007-12-29 08:50

파키스탄 정부가 베나지르 부토 전 파키스탄 총리 암살 배후로 알-카에다와 탈레반을 지목한 가운데, 부토 전 총리의 사인을 놓고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자베드 이크발 치마 파키스탄 내무부 대변인은 부토 전 총리의 피살 당시 상황을 촬영한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부

토 전 총리가 총격이나 폭발이 아닌 차량 썬루프에 부딫힌 충격으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부토 측은 "동영상에는 군중들 속의 한 괴한이 부토 전 총리를 향해 총을 쏘는 장면이 촬영돼 있다"며 "이번 사건은 정부의 경비상 오류 때문에 발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