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역세권 2030 청년주택 삼각지·충정로 11월 착공

기사입력 2016-09-01 15:12


서울시의 ‘역세권 2030청년주택’ 시범사업지로 선정된 한강로2가(왼쪽), 충정로 3가 건물 조감도. <br />
↑ 서울시의 ‘역세권 2030청년주택’ 시범사업지로 선정된 한강로2가(왼쪽), 충정로 3가 건물 조감도.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청년층에 임대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역세권 개발을 지원하는 ‘역세권 2030청년주택’ 사업이 오는 11월 첫 삽을 뜬다.
시는 삼각지와 충정로에 시범사업지를 선정하는 등 ‘역세권 2030 청년주택’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시범사업지는 한강로2가(용산구 백범로99가길 22), 충정로 3가(서대문구 경기대로 18) 2곳이 선정됐으며 각각 1088세대, 499세대 규모다. 이번에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역세권 청년주택은 오는 11월 착공해 이르면 내년 말 공급될 예정이다. 시는 올해 안에 청년 주택사업을 2만5852세대까지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사업 참여 의지는 있지만 자금 조달 능력이 부족한 토지주를 위해 지원책도 나왔다.
시는 시중 건설자금 대출보다 한도와 금리를 파격적으로 우대한 전용 상품을 개발해 출

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KEB하나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달 중 금융혜택부터 세무상담까지 종합 컨설팅을 제공하는 청년주택 특화 금융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시는 또한 도시계획, 건축, 교통 등 분야별 전문가 70명으로 구성된 ‘청년주택 통합실무지원단’을 발족한다.
[김기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