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국부펀드 해외 네크워크로 韓금융산업 경쟁력 키운다

기사입력 2016-11-28 1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국투자공사(KIC)와 지방재정공제회가 공동으로 미국 호텔 투자를 결정하자 업계는 그 배경에 관심을 쏟고 있다. 100조원 넘게 굴리는 국부펀드가 6000억원가량 운용자산을 가진 소형 공제회와 공동 투자에 나선 것 자체가 이례적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베팅을 계기로 KIC와 소규모 연기금의 손잡기가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동안 KIC는 국내 연기금 등과 공동 투자를 어떻게 활성화할지를 놓고 다방면으로 고심해왔다. 투자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국내 금융사가 우량한 해외 자산에 투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국부펀드 주요 역할 중 하나라고 판단해서다.
2014년 KIC가 '공공기관 해외투자협의회(해투협)'를 출범시킨 것은 이 같은 맥락에서다. 협의회에는 국민연금 우정사업본부 공무원연금 사학연금 교직원공제회 등 17개 기관이 참여하는데, 이들은 KIC와 정기적으로 만나 해외 투자에 관한 현안을 논의한다. 지난달에는 부산에서 제15차 회의를 열었다. 이번 딜 역시 이 같은 조율 과정에서 성과를 얻은 것으로 업계는 평가한다.
KIC 공동 투자에 업계는 향후 소규모 연기금의 해외 투자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 국내에서 쓸 만한 투자처를 발굴하기 힘든 국내 대다수 기관투자가는 '블루오션'이 될 수 있는 해외 투자 기회에 목말라왔다. 하지만 자산이 1조원에도 못 미치는 지방재정공제회를 비롯한 소규모 기관은 기회조차 부여받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최소 1000억원 안팎의 자금을 베팅해야 하는 딜에 참여하기에는 자산·인력 부족이 걸림돌이었다. 하지만 국부펀드인 KIC와 손잡으면 얘기가 달라진다. 공동 투자를 통해 수익성을 높일 수 있고 국부펀드가 쌓아온 투자 노하우를 전수받는 등 전문성을 대폭 키울 수 있다.
KIC가 보유한 방대한 네트워크 덕도 볼 수 있다. KIC는 골드만삭스를 비롯한 월가 메이저 플레이어는 물론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왕가를 비롯해 전 세계에 닿지 않는 곳을 찾기 힘들 정도다.
장동헌 행정공제회 CIO는 "국민연금이나 KIC처럼 해외 금융시장에서 영향력이 큰 국내 대형 기관에 좋은 투자 기회가 먼저 찾아오는 게 사실"이라며 "KIC가 상생 차원

에서 소형 공제회와 손잡고 수익을 나누기로 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경영 방침에 KIC는 최근 국내 연기금 등과 해외 투자를 잇달아 진행하고 있다. 이달 초에는 사학연금공단과 함께 미국 내 아마존 월마트 스타벅스 등이 사용 중인 32개 물류센터에 투자했다.
[홍장원 기자 / 송광섭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