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남북화해 '훈풍'에 아시아증시 동반 상승

기사입력 2018-04-27 17:25 l 최종수정 2018-05-04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이 아시아 주요 증시에도 훈풍을 불어넣었습니다.

전날 미국 10년물 국채금리가 3% 아래로 내려갔다는 소식에 상승 출발한 아시아증시는 남북정상회담에 따른 한반도 안보 우려 완화로 일제히 상승 마감했습니다.

일본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66% 상승한 22,467.87에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일본 토픽스지수도 0.29% 오른 1,777.23으로 장을 마쳤습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0.68% 뛴 2,492.40으로 거래를 종료했고, 코스닥지수도 전장 대비 0.81% 오른 886.49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상하이종합

지수는 전날보다 0.23% 오른 3,082.23으로 장을 마쳤습니다. 반면 선전종합지수는 0.32% 상승한 1,776.13으로 거래를 마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만나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전날 뉴욕 채권시장에서 10년물 국채금리는 장중 2.998%를 나타내며 3%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