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11월 파주서 5천 가구 '분양대전'

기사입력 2009-10-29 12:25 l 최종수정 2009-10-29 13:35

【 앵커멘트 】
최근 수도권에서는 인천 청라·영종, 김포 한강 등 대규모 택지지구에서 아파트 분양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다음 달에는 파주가 분위기를 이어갈 예정인데, 분양 물량은 5천여 가구에 이릅니다.
구본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기도 서북부에 자리한 파주 주택시장에는 3가지 큰 호재거리가 있습니다.

7월 경의선 전철 개통으로 서울 접근성이 좋아진 점, 2014년 완공되는 문산~상암 간 고속도로, 1만여 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는 LCD산업단지 조성 등입니다.

이같은 호재를 안고 다음 달 파주에서는 5천여 가구의 아파트가 분양시장에 나옵니다.

▶ 인터뷰 : 함영진 / 부동산써브 실장
- "수요자들의 관심이 도심이나 수도권 남부의 대형 물량에 집중되면서 상대적으로 소외 상태에 있는데요, 투자 목적보다는 장기적인 실수요 차원에서 접근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먼저 롯데건설과 대원은 교하신도시에서 2천190가구 규모의 대단지를 선보입니다.

59~133㎡에 이르는 다양한 면적으로 구성되며, 분양가는 3.3㎡당 1천만 원 안팎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라건설도 다음 달 교하신도시에서 1천여 가구를 내놓습니다.

면적은 59~197㎡로 구성되며, 3.3㎡당 분양가는 중소형은 900만 원 선, 대형은 1천100만 원 선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밖에극동건설이 1천 가구를, 동문건설과 효성은 각각 3백여 가구의 단지를다음 달 파주에 선보일 예정입니다.

3년 전 일부 아파트가 5대 1에 가까운 1순위 청약경쟁률을 보였던 파주 분양시장.

최근 청라, 별내 등의 청약 쏠림현상을 극복하고 분양성공을 일궈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구본철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