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상하이 영사의 고백

기사입력 2006-08-01 11:32 l 최종수정 2006-08-01 11:32

신간 소식입니다.

상하이 총영사관 영사를 지냈던 해양경찰청 수사계장이 3년 재임기간 동안 겪었던 일들을 책으로 펴냈습니다.

우리 교민과 여행객들이 겪는 음주와 교통사고 등 슬픈 사연과 더불어 그 이면에서 느끼는 따스한 인간적인 이야기를 실었습니다.

중국 주재 영

사라고 하면 불친절의 표상으로 알려져 있지만, 영사 나름대로의 고충과 과연 재외공관에 근무하는 공무원의 봉사자세에 대한 진지한 의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정창원 기자]

출판사 : 어드북스
저자 : 박찬현
도서명 : 영사일기 - 걷고 뛰고 달린 상하이 1,096일의 낮과 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