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비행소녀] '90년대 스타' 이본, 전성기 시절 방송활동 중단 이유는?

기사입력 2018-03-12 21:07 l 최종수정 2018-03-13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  /사진=MBN
↑ MBN <비행소녀> /사진=MBN

새로운 비행소녀로 합류하는 ‘원조 쎈 언니’ 방송인 이본이 전성기 시절 갑작스럽게 활동을 중단했던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이본은 12일(오늘) 방송부터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의 새 멤버로 합류, 지금껏 알려지지 않았던 비혼 라이프는 물론 짧지 않았던 공백기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이본은 ‘쉬는 동안 전성기 시절이 그립지 않았느냐?’는 주위의 물음에 "활동을 안 하겠다고 하고 쉬었던 게 아니었기 때문에... "라고 운을 뗐다. 더불어 "복귀 생각은 늘 했었던 것 같다”면서 "활동을 해야 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많았다”고 전했다.

또 전성기 시절 활동 중단 이유에 대해서는 "사실 엄마가 암 판정을 받고 엄마 병간호를 시작했고, 이후 라디오를 시작으로 방송 활동을 그만뒀다”고 조심스레 말을 꺼냈다. 이어 “어느 날 엄마가 여행을 갔다 오신다고 하더라. 내가 걱정할까봐서, 엄마가 나한텐 여행을 떠난다고 말하고 수술을 받고 오셨던 것 이었다.

그렇게 홀로 암 수술을 두 번이나 받으셨다”고 눈물을 지어 주위를 애잔하게 만들었다. 또 이본은 "다행히 초기에 발견을 해서, 그 당시엔 수술 후 빨리 쾌유가 될 줄 알았다. 또 의사 선생님께서 엄마가 스스로 손을 놓지 않게끔 신경을 쓰라는 말씀을 해주셨는데, 자식이 없는 것도 아니고 '효도할 때다' '효도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엄마를 미처 못 챙긴 것에 대한 미안한 마음도 컸다. 그게 내가 덤벼들었던 계기다"라고 밝혔다.

또 이본은 "그렇게 열 일 제쳐놓고 엄마 곁을 24시간 지켰다"면서 "진짜 1년은 5분 대기조로 지내면서, 최고의 서비스로 엄마를 모셨다. 그런데 이러다 '내가 죽겠다' 싶더라. 너무 힘들어서 샤워기를 틀어놓고 펑펑 울기도 했다"고 당시를 회상하며 생각에 잠긴 듯 울먹였다. 또한 "긴 병에 효자 없다는데, 이런 식으로 가면 안 되겠구나 싶어서 학교를 다니기 시작했다. 그렇게 7년, 엄마도 나도 이겨냈다. 지금은 좋아졌으니까 다행이다"라고 덧붙여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또 “게다가 20세에 데뷔해 한 번도 쉰 적이 없었다“면서 “충전한다는 생각으로 정말 아무런 이유 없이 9년 6개월 동안 진행하던 프로그램을 떠나게 됐다. '이쯤 되면 물러나야 할 때가 된 것 같아 떠난다'는 마음이었다

. 분명히 후회스러운 부분은 있다"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이본은 통통 튀는 매력으로 9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신세대 대표 아이콘'답게 세월을 무색케 한 동안 외모와 군살 하나 없는 탄탄한 명품 몸매로 눈길을 사로 잡았다는 후문이다. 방송은 12일(월) 밤 11시.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