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어느 별에서 왔니?' 최화정, 박치 인증…"노래 박자 맞추기 어려워!"

기사입력 2018-11-30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어느 별에서 왔니' /사진=MBN
↑ '어느 별에서 왔니' /사진=MBN

최화정이 마이클 잭슨의 대표 곡 중 하나인 ‘빌리 진’(Billie Jean)로 ‘아카펠라’에 도전하던 중 ‘박치’임을 인증했습니다.

오는 5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어느 별에서 왔니?’에선 물건이나 장소, 악기가 아닌 것 들을 통해 음악을 만드는 ‘물건 펠라’ 음악 크리에이터 ‘넵킨스’와 키 156cm, 몸무게 44kg의 신체에 어울리지 않는 대식가 먹방을 선보이는 ‘우앙’이 출연합니다.

특히 ‘넵킨스’는 자신의 ‘아카펠라’ 노하우를 바탕으로 5인의 MC와 함께 즉석 합동 공연을 펼치고, 세계적인 게스트와의 역대급 합방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입니다.

이날 방송에서 조우종은 ‘넵킨스’에게 “사람 목소리를 통해 음악을 만들어 낸다는 것이 신기하다”면서, “지금 이 녹화장에서 즉흥적으로 함께 할 수 있는 콘텐츠가 있다면 하고 싶다”고 운을 뗐습니다.

이에 ‘넵킨스’는 “마이클 잭슨의 ‘빌리진’을 불러보고 싶다”며 보컬부터 베이스 등 각 파트를 5MC에게 부탁했습니다. 이에 최화정과 조우종은 멜로디, 붐은 베이스, 샘 오취리는 비트박스를 담당하며 ‘넵킨스’와 합동 공연을 이어갔습니다.

한편, 조우종은 최화정의 반 박자 느린 멜로디를 지켜보며 “최화정 씨가 박자가 맞지 않는다. 다른 사람이 보면 최화정 씨가 보컬인줄 알겠다”라며 그녀를 저격해 모두를 폭소케 했습니다.

또한, 어제 (29일)에는 세계적인 테너 ‘폴 포츠’와 ‘넵킨스’의 만남과 이들의 역대급 합방(합동 방송)을 예고하는 영상도 함께 공개돼 호기심을 자극했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

넵킨스’는 ‘폴 포츠’와 만남에 앞서 식은땀을 닦는 등 상당히 긴장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어 자신만의 색으로 노래를 재 편곡한 ‘넵킨스’와 진지한 표정으로 녹음에 임하는 ‘폴 포츠’의 모습을 통해 이들이 완성시킨 노래에 네티즌들은 기대를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어느 별에서 왔니?’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 방송 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기부금, 밥값으로 못 쓴다는 최민희에 누리꾼들 '부글부글'
  • 화성 폐가에서 남녀 4명 변사체 발견
  • 한명숙 사건, 검찰 해명에도 '미궁' 속으로
  • 민경욱 "내 몸 수색한 검사가 부정선거…"
  • 경주 스쿨존 사고 뭐길래…SNS서 '일파만파'
  • 백악관 사이트에 "문 대통령 구속해야" 글이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