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은행들 '2차 금융위기' 대응자금 20% 확충

기사입력 2011-11-27 09:22 l 최종수정 2011-11-27 11: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럽의 재정위기가 확산일로를 걷자 은행들이 부실대응 자금을 20% 넘게 늘리기로 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부실채권 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대손준비금을 올해 4분기에 1조 5천억 원 안팎 확충하도록 은행들에 지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9월 말 7조 9천억 원이던 대손준비금 잔액이 연말에는 최대 9조 7천억 원으로 22.8% 증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금감원은 또한 대손충당금 적립 기준도 일제히 높이기로 은행들과 합의했으며, 은행들의 재무건전성을 재평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성폭행 당해” 가족에 털어놓은 50대 여성…경찰 수사 앞두고 극단적 선택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속보] '신당역 살인' 전주환, 스토킹 혐의 1심 징역 9년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돈스파이크 "마약 투약 인정…죗값 받겠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