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내년 1인당 세금 383만원...근로자 206만원

기사입력 2006-09-27 14:57 l 최종수정 2006-09-27 14:57

이에 따라 내년에 국민 한 사람이 부담해야 할 세금은 383만원 정도가 될 것으로 추정됩니다.
또 근로자 1인당 근로소득세 부담은 200만원을 넘어설 전망입니다.
계속해서 민성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내년에 중앙정부가 거둬들일 세금은 올해보다 7.3% 늘어난 148조원.

여기에 지방세를 합하면 국민 한 사람이 부담해야 할 세금은 올해보다 20만원 정도 늘어나 평균 383만원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 허용석 / 재정경제부 세제실장 - "인구증가율이 둔화되는 상황에서 조세수입은 경제성장에 따라 증가하므로 1인당 세부담액은 매년 최대 수준이 된다."

세목별로 보면 종합부동산세 수입이 과표적용률이 높아지면서 올해보다 65% 이상 증가해 1조9천억원을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부가가치세와 소득세 수입도 10% 정도 늘어나고, 특히 근로소득세 세입 규모는 13% 증가한 7조4천억원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면, 자영업자들이 주로 내는 종합소득세는 5조3천억원으로 11.9%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지난 2년간 근로소득

세와 종합소득세 수입을 비교해보면 근소세는 32.7% 증가한데 비해, 종합소득세는 15.6% 늘어나는데 그쳤습니다.

정부가 과세 형평성과 세원 투명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지만, 여전히 월급쟁이는 봉이냐는 근로자들의 불만을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mbn뉴스 민성욱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