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올해 문화·오락비 해외유출 6천억원 넘을 듯

기사입력 2006-10-01 08:22 l 최종수정 2006-10-02 09: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국의 방송과 영화 등을 보는데 지출하는 비용이 올해 6천억원을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수출하는 것보다 수입하는 것이 많은 '문화역조'현상이 심각합니다.
강호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외국영화 배급권료와 방송 중계료, 해외 유명 연예인의 초청 개런티 등으로 해외로 빠져나가는 돈이 올해 6천억원을 넘어설 전망입니다.

한국은행은 올해 8월까지 해외의 문화·오락 서비스에 대한 지급액은 4억3천770만달러로 지난해 보다 47.6% 급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증가세가 연말까지 계속된다면 올해 해외로 유출되는 외화는 약 6억6천만달러, 우리 돈으로 6천300억원에 이를 전망입니다.

개인.문화.오락 서비스의 해외지출액은 2002년 2억8천330만달러에서 2003년에 2
억6천여달러로 줄었다가 2004년 3억7천여만달러, 2005년 4억7천여만 달러로 급격하게 늘어났습니다.

우리가 문화산업 수출로 벌어들인 외화는 올해 8월까지 2억2천150만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보다 34.5% 늘어났습니다.

하지만 해외로 빠져나간 금액에 비해서는 절반에 불과한 수준입니다.

이에 따라 올해 개인.오락.문화 서비스 부문의 적자도 2억 천620만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연간 적자 2억 천190만달러를 이미 넘어섰습니다.

다양한 문화콘텐츠 개발과 영화산업 지원으로 '문화역조' 현상으로 발생하는 적자를 흑자로 돌리는 방안 모색이 시급합니다.

mbn뉴스 강호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정의연 마포 쉼터 소장 죽음에 오열
  • 정총리 "이번 주 수도권 방역 고비…법적 조치"
  • "코로나 충격 산업 전반 확산…경기위축"
  • 롯데월드 "확진자 방문으로 영업 종료"
  • 무쓸모 땅값 부풀려 판매한 '기획부동산' 일당
  • 용인서 7명 추가 확진…리치웨이·쿠팡물류센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