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재래시장 수입농산물 원산지 표시 '허술'

기사입력 2006-10-02 18:47 l 최종수정 2006-10-02 1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추석을 앞두고 수입 농산물이 활개를 치고 있습니다.
수입 농산물인데도 원산지 표시를 하지 않아 마치 국산인 것처럼 소비자들을 속이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김형오 기자가 단속 현장을 동행 취재했습니다.


경기도 광명시의 한 재래시장.

단속반이 들이 닥치자 서둘러 원산지 표시판을 꺼내 놓습니다.

현장음 : 상인 - "오늘 장사를 늦게 시작해 진열중이예요."

현장음 : 단속반원 - "원산지 표시를 일부러 감추면 안됩니다."

30여분 쯤 지나 다시 그 가게를 찾았습니다.

원산지 표지판을 다시 감춰둔 채 버젓이 장사를 하고 있습니다.

고사리와 도라지 등 진열된 나물 모두 중국산이지만 원산지 표시를 하지 않아 소비자들은 국산인 것처럼 혼동하기 쉽습니다.
브릿지 : 김형오 기자 - "추석 차례상에 자주 오르는 도라지입니다. 국산 도라지는 이렇게 흙이 많고 잔뿌리도 여러 갈래로 뻗어있지만, 중국산은 흙이 없는데다 원뿌리만 길게 뻗어 있습니다."

하지만 껍질을 까 판매하면 소비자들이 식별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인터뷰 : 소비자 - "구별하지 어렵지..그냥 믿고 사는 거지."

국내 한우만 판매한다는 한 점육점.

수입산 양념 갈비를 팔고 있지만 원산지 표시판은 진열창 귀퉁이에 조그맣게 붙어있어 눈에 잘 띄지 않습니다.

인터뷰 : 김형석 /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기동단속팀장 - "원산지 표시를 하지 않으면 최하 5만원에서 1천만원까지 과태료를 물게 되고, 허위 표시일 경우에는 7년 이하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됩니다.

"

추석 차례비용은 재래시장이 백화점이나 대형 할인점보다 30% 이상 쌉니다.

문제는 소비자 신뢰입니다.

하지만 재래시장의 많은 가게들이 원산지 표시를 제대로 하지 않거나 허위로 표시해 소비자들의 발길을 돌리게 만들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형오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박원순 실종부터 시신 발견까지…시간대별 상황 정리
  • [속보] 미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6만5천명 또 역대 최고
  • 비극으로 끝난 '역사상 최장수 서울시장' 박원순의 3천180일
  • 전남 고흥 병원 화재로 2명 사망·28명 부상
  • 정두언·노회찬·성완종…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정치인들
  • 코로나보다 치사율 훨씬 높다…카자흐서 원인불명 폐렴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