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위례, 흥행 대박…하반기 분양시장 '청신호'

기사입력 2013-06-27 09:00 l 최종수정 2013-06-27 10:05

【 앵커멘트 】
서울 강남권에 근접한 위례 신도시의 아파트 청약이 모집 1순위에서 마감됐습니다.
입지가 좋다 보니 최고 379 대 1이라는 기록적인 경쟁률을 보였는데요.
올 하반기 분양시장에 대한 기대마저 높이고 있습니다.
안보람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 문정동의 한 견본주택.

수요자들로 북적입니다.

도곡동에 문을 연 견본주택에도 방문객들이 줄을 이루고 있습니다.

이런 분위기는 그대로 청약 결과로 이어졌습니다.

두 아파트 단지의 청약 일정이 같아 둘 중 하나만 선택해야 하는 상황이었는데도 청약 1순위에서 모두 마감된 겁니다.

경쟁률도 삼성물산은 평균 27 대 1, 현대건설은 11 대 1로 예상을 뛰어넘었을 정도.

85㎡가 넘는 중대형이지만 청약가점제가 폐지된 데다 입지가 워낙 좋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1만 6600여 개의 청약통장이 몰렸습니다.

▶ 인터뷰(☎) : 배유강 / 삼성물산 과장
- "당초 사전적으로 고객들의 관심이 많으셨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은 했지만, 이 정도로 뜨거운 반응이 있을 거라곤…."

앞서 이달 초 분양된 판교알파돔시티도 한동안 사라졌던 '떴다방'까지 다시 등장할 만큼 큰 인기를 끌면서 26 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입지가 좋고 가격도 괜찮으면 성공한다는 공식이 적용된 겁니다.

4.1부동산 대책의 약발이 떨어지는 가운데 연이은 분양 대박이 하반기 부동산시장에 불쏘시개 역할을 할지 주목됩니다.

MBN 뉴스 안보람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