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맥주시장서 가정용 비중, 유흥용 넘어서

기사입력 2013-06-27 09:28

국내 맥주시장에서 가정용 비중이 유흥용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주류산업협회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맥주시장에서 가정용의 비중은

50.3%로 연간 기준으로 사상 처음으로 유흥용을 넘어섰습니다.
올 들어서도 이런 추세가 이어져 1분기 가정용 비중은 50.4%, 유흥용은 49.6%로 가정용 비중이 더 높았습니다.
가정용 맥주 비중이 유흥용을 넘어선 것은 직장인들의 회식 문화가 간소화되고 집에서 간편하게 주류를 즐기는 문화가 점차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