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관광지 주변 원산지 표시 위반 단속

기사입력 2006-11-05 12:17 l 최종수정 2006-11-05 12: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농림부 산하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가을 행락철을 맞아 오는 11월 말까지 전국 주요 등산로 34곳과 관광지 50곳의 상점과 노점을 상대로 농산물 원산지 표시위반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고 밝혔습니다.
농산물품질관리원은 영세한 노점상들에

대해서는 원산지 표시용 푯말 5만개를 나눠주는 등 지도 활동에 중점을 두고 기업형 노점상의 경우는 수입산 고사리, 영지버섯, 더덕 등을 국산으로 속여팔 경우 형사입건 등 엄정히 대응할 계획입니다.
또 이 기간동안 김장 양념류의 원산지 표시위반 행위도 집중 단속할 방침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맞벌이 3인 가구는 월 878만 원 이하면 지급…인당 25만 원씩 개인 카드로
  • 인천서 50대 형제 숨진 채 발견…해경, 불법 어선 적발
  • '레버넌트 후속편'…회색 곰 공격 며칠 간 대항한 美 남성
  • "극단 선택 여직원 누드사진 돌려봤다"…게임사 블리자드 민낯
  • 박수홍, 친형 부부에 116억 민사소송…"법원, 부동산 가압류 인용"
  • "공주야 뭐야"…힘 빠지던 도쿄 개막식 달군 금발 여성은 누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