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하나로, 온세통신 가입자 인수

기사입력 2006-11-06 15:32 l 최종수정 2006-11-06 17: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하나로텔레콤이 온세통신의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를 인수합니다.
하나로텔레콤은 가입자 1명당 25만원의 인수비용을 지불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김양하 기자입니다.


가입자 유치 경쟁이 치열한 초고속인터넷 인터넷 시장에서 하나로텔레콤이 인수합병을 통한 세불리기에 나섰습니다.

하나로텔레콤은 온세통신과 초고속인터넷 가입자를 인수하기로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이에따라 온세통신 가입자 27만명 가운데 하나로텔레콤 초고속인터넷 가입에 동의한 가입자 14만명 가량을 인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나로텔레콤은 9월 말 현재 360만명의 가입자에서 14만명을 추가해 374만명의 가입자를 유치해 점유율이 27%에 육박할 전망입니다.

온세통신은 3월 25일까지 가입자를 양도하고 하나로텔레콤은 가입자 1명당 25만원의 인수비용을 지불할 계획입니다.

하나로텔레콤과 온세통신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IPTV와 전화사업 등에서 협력한다는 계획입니다.

통신업계에서는 이번 MOU체결을 놓고 가입자만을 인수하면서 하나로텔레콤이 너무 많은 금액을 지불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혼탁한 초고속인터넷 경쟁상황을 고려하면 결코 밑지는 장사는 아니라는 시각도 대두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양하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