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4년 만에 소 구제역…경기도 안성, 용인 확산

기사입력 2015-01-06 11: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이 어제 최초 보도한 경기도 안성의 소 농가에서 구제역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올겨울 구제역은 그동안 돼지에게서만 발생했으며 소에서 확진 판정이 내려진 것은 2011년 이후 4년 만에 처음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해당 농가에서 사육하는 47마리 소 가운데 1마리만 바이러스가 검출돼 면역력이 약한 소가 구제역에 걸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또 어제 의심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용인의 돼지농장 2곳도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로써 경기도에선 이천에 이어 용인, 안성까지 구제역이 확산됐습니다.
구제역은 충북에서 시작돼 충남과 경기, 경북 등 35개 농장에서 발견됐으며, 구제역으로 인해 돼지 2만 6천여 마리가 매몰 처분됐습니다.
농식품부는 내일 전국 축산 차량의 운행을 전면 통제하고 일제 소독을 실시할 방침입니다.

<정규해 기자 spol@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행안부 "여가부 폐지 후 복지부 산하 본부로"…조규홍 "효율적"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합참, 강릉 '현무 미사일' 낙탄 사고 사과…주민은 밤새 '덜덜'
  • 시카고, 세계 여행객이 뽑은 美 최고 대도시에 6년 연속 1위
  • [영상] '뿌리면 옷이 된다?'…파리패션위크서 신물질 활용한 드레스 공개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