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두바이유 가격 다시 하락…배럴당 28.07달러

기사입력 2016-01-12 08:20


두바이유 가격이 다시 배럴당 28달러대까지 밀렸다.
한국석유공사는 지난 11일(현지시간)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전 거래일보다 1.04달러 하락한 배럴당 28.07달러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두바이유는 지난 7일 1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인 27.96달러까지 급락했다가 소폭 반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선물은 전 거래일보다 1.75달러 떨어진 배럴당 31.

41달러로 장을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는 2달러 내린 배럴당 31.55달러로 마감했다.
이날 국제유가의 하락은 중국 경제의 부진으로 당분간 전세계적인 공급 과잉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우려와 달러화 강세 기조가 겹쳤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