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강남세브란스, 러시아 최대 보험사 고객들 진료한다

기사입력 2016-03-28 1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강남세브란스병원 박효진 체크업소장(왼쪽)과 라리사 테즈카야 SOGAZ사 임원이 계약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br />
↑ 강남세브란스병원 박효진 체크업소장(왼쪽)과 라리사 테즈카야 SOGAZ사 임원이 계약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강남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지난 24일 러시아 최대 규모 국영보험사 중 하나인 소가즈(이하 SOGAZ)와 환자송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한국관광공사와 러시아 CIS권 최대 관광박람회인 모스크바국제박람회(MITT)에 참여해 병원 홍보활동을 펼쳤다. 박람회 이전부터 약 8개월 간 환자송출 관련 협의 및 조정을 거쳤고, 이번 박람회 기간 중 SOGAZ사와 만나 계약을 체결하게 된 것이다.
이번 협약에 따르면 SOGAZ는 이메일을 통해 강남세브란스로 러시아 현지에 거주하는 자사의 피보험환자를 의뢰할 수 있게 됐고, 강남세브란스는 러시아 환자에 대한 진료비 등을 SOGAZ를 통해 받게 되며 치료 전후 의무기록 등을 영어나 러시아어로 보험사에 제공하게 된다.
SOGAZ는 러시아의 국영가스회사이자 세계최대의 가스생산 업체인 ‘가스프롬(Gazprom)’이 설립한 최대 국영 보험사로 직원 수만 43만명에 이른다. 본사인 가스프롬을 포함한 러시아 내 주요 대기업, 공기업 등에 의료보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계약은 SOGAZ가 의료보험 고객들을 위한 상품의 하나로 제공하고 있는 외국 병원 진료 및 치료 서비스의 일환이다.
현재 러시아의 의료관광 시장 규모는 약 55조원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2014년 기준으로

한국을 찾는 해외환자 중 러시아 환자는 31,829명으로 중국, 미국에 이어 3번째로 많다. 또한 의료관광 분야의 지출액 규모도 1,111억원으로 중국에 이어서 2위를 차지한다. 특히 최근 3년간 한국을 찾은 러시아인 환자 수는 연평균 49.6%로 증가 추세다.
[신찬옥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발언 보도' 최초 보도 MBC 향해…권성동 "신속한 조작"·나경원 "의도된 왜곡"
  • 윤상현, 대통령 해외순방 비호…"대응 미흡했지만 성과도"
  • 민주당 "오세훈, 친일 잔치로 서울 역사에 일본 색 입히려 하나"
  • "내 월급이 이렇게나 올랐다고?"...상반기 임금 상승률 6.1%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