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진해운, 법정관리 신청…法 “자산처분·강제집행 금지” 명령

기사입력 2016-08-31 16:42


한진해운이 법원에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서울중앙지법은 한진해운이 31일 오후 회생 절차 개시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이날 밝혔다. 법원은 이 사건을 파산6부(김정만 파산수석부장판사)에 배당했다. 재판부는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이날 오후 한진해운의 대표이사와 담당 임원 등을 불러 회생 절차 진행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법정관리 신청에 따라 법원은 한진해운의 자산 처분을 금지하는 보전처분과 채권자의 한진해운 자산 강제집행을 금지하는 포괄적 금지 명령을 내린다. 재판부는 다음달 1일 한진해운 본사와 부산 신항만 등을 방문, 현장검증과 대표자 심문을 한 뒤 신속하게 회생절차 개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법원 관계자는 한진해운이 우리나라 해운업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근로자, 협력업체, 국가 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고려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회생절차 개시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계속기업가치와 청산가치를 비교해 회생 절차 개시 여부를 결정한다. 만약 회생절차 개시가 결정되면 법원은 채무조정을 통해 한진해운이 갚을 수 있는 수준으로

채무를 줄여주고 회생 계획안을 이행 여부를 감시하며 경영을 관리한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당장 해외 채권자들의 선박압류와 화물 운송계약 해지, 용선 선박 회수 등의 조치가 이어지면 회사의 정상 영업이 불가능해져 청산 절차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디지털뉴스국 한경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