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1.0%↑…계란값 상승 일부 영향

기사입력 2016-12-30 08:41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1.0%↑…계란값 상승 일부 영향

사진=MBN
↑ 사진=MBN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0%를 기록하면서 상승률이 다시 1%대로 올라섰습니다.

1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4개월 연속 1%대를 기록하면서 연중 최고 수준를 나타냈습니다.

전기료 누진제 개선, 저유가 등이 물가 하락요인으로 작용했지만 조류독감(AI) 확산으로 인한 계란값 급등의 영향이 일부 반영되면서 상승세를 견인했습니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12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이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3% 올랐습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월부터 8월까지 계속 0%대에 머물다가 지난 9월(1.2%)부터 1%대로 올라섰으며 10월과 11월에는 2개월 연속 1.3% 상승했습니다.

12월 서비스물가는 2.0% 오르며 전체 물가를 1.13%포인트(p) 끌어올렸습니다.

전기·수도·가스는 전기료 누진제 개선, 저유가 등 영향으로 11.5% 하락했고 전체 물가를 0.51%포인트 끌어내렸습니다.

농산물 및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1년 전보다 1.2% 올랐습니다. 2014년 12월(1.4%) 이후 최저치입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에너지제외지수는 1.6% 상승했습니다.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2%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소비자들이 자주 사는 채소, 과일, 생선 등의 물가인 신선식품지수는 AI 사태로 인한 계란값 상승 등의 영향이 일부 반영되면서 12.0% 급등했습니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보다 0.3%포인트 오른 1.0%를 기록했습니다.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는 1.6%,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수는 1.9% 상승했습니다.

생활물가지수는 식품이 상승세를 주도하면서 0.7% 상승

했고 신선식품지수도 6.5%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영제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농축산물이 상대적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이고 집세, 외식비가 꾸준히 오름세를 보였다"면서 "12월 물가 조사 시점은 계란값이 본격적으로 오르기 전이어서 다음 달 계란값 급등세가 반영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