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대重 선박 건조에 로봇 적용…연간 100억원 비용 절감

기사입력 2018-03-04 16: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제공=현대중공업]
↑ [사진제공=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업계 최초로 선박의 이중 곡 성형 작업에 로봇을 적용한다. 이로써 연간 100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현대중공업은 IoT(사물인터넷)·자동화 기술을 활용해 복잡한 3차원 곡면 형상을 가진 선박의 앞·뒷 부분 외판을 자동 성형하는 '곡 성형 로봇시스템'을 1년여간 작업장에 투입해 검증작업을 모두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이 로봇시스템은 기존에 작업자가 화염가열을 통해 수작업으로 진행했던 곡 성형 작업을 고주파 유도가열과 자동 가열선 생성 기능을 갖춘 6축 다관절 로봇을 이용해 자동화할 수 있도록 표준화시켰다.
특히 선박 제작 과정에서 많은 시간과 노력이 투입되는 곡 성형 생산성을 기존보다 3배 이상 높여 생산성 향상뿐 아니라 품질 향상도 이뤄냈다.
현대중공업은 보다 체계화된 시스템과 인공지능기술을 연계해 완벽한 품질의 곡 블록 제작이 가능한 전문 공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곡 성형 로봇시스템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스마트조선소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부합되는 핵심 기술"이라며 "10~20년 장비 수명을 고려할 때 약 1000억~2000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기술 중심의 경영 혁신을 선언한 현대중공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작년 조선업계 최초로 ICT기획팀을 신설하고 최고디지털책임자(CDO)를 영입해 ICT와 조선기술 융

합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복잡한 작업 현장의 환경을 스스로 인식하고 자율 이동 및 작업이 가능한 선박 용접 및 도장 자동화 지능형 로봇을 개발하고 있으며 조선소의 비정형화된 작업 특성으로 인한 생산 자동화 확대의 한계를 극복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북한도 폭우 비상…사전 통보 없이 임진강 황강댐 방류
  • 오늘 수도권 주택 공급 확대방안 발표…50층 재건축 허용하나
  • LA 총영사관 긴급 폐쇄…민원실 직원,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 산사태 취약 강원영서 300mm 예고…주민들 초긴장
  • 가평 펜션 산사태로 매몰…외할머니·엄마·손자 3대 참변
  • 법사위원장 "오늘은 집의 노예 벗어난 날"…민주, 부동산법 등 단독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