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13개 공공기관 손실액, 5년간 10조 원 육박

기사입력 2018-03-24 15:56 l 최종수정 2018-03-31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적자 경영을 이어온 13개 공공기관이 5년간 10조원에 육박하는 손실을 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24일 국회 예산정책처가 펴낸 보고서 '대한민국 재정 2018'을 보면 한국석유공사 등 13개 공공기관은 2012∼2016년 5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고, 이 기간 손실액 합계는 약 9조7천57억원에 달했습니다.

5년 연속 손실을 낸 공공기관은 한국석유공사, 대한석탄공사, 근로복지공단, 한국철도시설공단, 국제방송교류재단, 예술의전당, 한국나노기술원, 한국고용정보원, 한국학중앙연구원, 독립기념관, 사회보장정보원,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한전 의료재단법인 한일병원입니다.

이 가운데 한국석유공사의 손실액은 8조8천500억원으로 13개 공공기관 손실액의 92.1%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대한석탄공사 3천952억원(4.1%), 한국철도시설공단 2천217억원(2.3%), 근로복지공단 1천304억원(1.3%) 순으로 손실액 규모가 컸습니다.

2012년에 9천40억원 수준이던 한국석유공사의 손실액 규모는 2015년 4조5천3억원으로 정점에 달했고 2016년에는 1조1천188억원으로 축소했습니다.

경영실적이 좋지 않았던 것은 저유가로 인한 영업 손실, 해외 자원 개발 사업 부진, 유가 전망 하락에 따른 자산 가치 감소 등이 원인으로 꼽힙니다.

한국석유공사는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2016년에

임직원 연봉 10%를 반납했습니다.

2016년 기준 한국석유공사의 정규직 직원 1인당 연간 평균보수는 334만2천원 감소한 7천259만9천원을 기록했습니다.

다만 이는 공공기관 경영정보시스템에 공시된 2016년 전체 공공기관 직원 평균보수 (6천607만3천원)보다 높습니다.

대한석탄공사의 정규직 직원 평균보수는 6천264만3천원이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남욱, 원주민 만나 "인허가 확신…비선과 얘기하고 있다"
  • [단독] "4살 아들 팔꿈치 빠져"…어린이집 학대 의혹 수사
  • [단독] 동거녀 폭행하고 CCTV까지…지옥으로 변한 동거
  • [단독] 용산 부촌에서 10대 절도…미 대사관 직원 차량 털어
  • 추미애 "내가 쥴리 키운다고? 지난해 윤석열 키웠다더니"
  • '여성=젖소' 묘사한 서울우유 광고…논란되자 동영상 '비공개' 전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