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하현회 LGU+ 부회장 "화웨이 5G 장비 국제기관서 검증절차 밟고 있다"

기사입력 2018-12-19 14: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사진제공 = LG유플러스]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사진제공 = LG유플러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중국 화웨이 5G 통신장비에 대한 보안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국제기관에서 공개적으로 보안검증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하 부회장은 19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어떤 보안우려도 남기지 않도록 국제 공개검증을 통해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5G망은 이동통신 서비스뿐만 아니라 전 산업에 모두 적용되는 기간 인프라기 때문에 보안문제는 매우 중요하다"며 "화웨이 장비뿐만 아니라 이번에 장비사로 선정된 삼성전자, 노키아, 에릭슨도 철저히 검증하는 것은 마땅한 일"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LG유플러스가 화웨이 장비를 사용할 수밖에 없는 이유도 들었다. 그는 "5G는 LTE 장비와 연동해서 망을 구축해야 하는데 LG유플러스는 4G 때부터 화웨이 장비를 써와서 5G에서 화웨이 장비를 사용할 수밖에 없는 부분이 있다"고 말

했다.
그러면서 "현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국내 전문가들을 통해 보안검증을 진행하고 있다"며 "내년 상반기는 스페인 국제보안검증기관에서 국내 보안전문가와 정부관계자, 언론사까지 모두 참여시켜 공개적으로 보안검증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김승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윤미향, 딸 '김복동 장학금' 의혹 보도에 "허위 주장" 반박
  • "향후 2주가 중대 고비…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해야"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현직 경찰관
  • 美 '흑인 사망' 시위 격화…국방부 '육군 헌병 투입 준비'
  • G7 정상회의 초청에메르켈 거절…"트럼프 격노"
  • "수익 나눠줄게" 10대 女 폭행 방송 진행한 20대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