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국토부, 블랙아이스 취약구간 추가 지정나서

기사입력 2019-12-16 16: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가 경북 영천고속도로 '블랙 아이스' 다중 추돌사고와 관련해 결빙 취약구간을 전면 재조사키로 했다. 또 추가로 결빙 취약구간을 지정할 필요가 있는지를 검토하기로 했다. 블랙 아이스로 지난 14일 오전 상주∼영천고속도로 군위군 소보면 상행선 달산1교와 인근 하행선 산호교에서 각각 28중, 22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총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쳤다.
16일 국토교통부는 정부세종청사에서 '도로살얼음 예방대책 수립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해 이같은 방안을 발표했다. 국토부와 경찰청, 한국도로공사, 교통안전공단,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민자고속도로 법인 등이 참석했다. 블랙 아이스는 도로 표면에 눈에 띄지 않을 정도로 얇게 형성된 얼음 코팅층을 말한다. 잘 눈에 띄지 않아서 안전에 치명적이다. 경찰청이 지난 5년(2013∼2017년) 동안 겨울철 교통사고(7236건)를 분석한 결과, 눈길 사고 사망자(186명)보다 블랙 아이스(빙판 포함) 사고 사망자가 3.8배 많은 706명으로 집계했다.
한편 한국건설기술연구은 노면온도의 변화 패턴을 예측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차량에 부착된 관측장비로 바깥 공기

의 온도 데이터를 수집하고, 기계학습 알고리즘을 통해 분석된 노면 결빙 위험 정보를 운전자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해 주는 것이 기술의 핵심이다. 결빙 위험 정보를 운전자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기술인 셈인데 블랙아이스 등 도로 위 위험상황을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태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국군의 날 기념식 영상에 '중국 장갑차 등장'…국방부 "잘못된 사진 포함" 사과
  • 국립공원 훼손하고 묫자리 쓴 60대 집행유예..."후회 없고 만족"
  • 역학조사에서 '예배 참석하지 않았다'고 거짓말 시킨 목사 집행유예
  • 귀찮고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 인도네시아서 응원팀 패배하자 축구장 난입…최소 127명 사망
  • '나쁜 손'?…추락 하는 소녀 구하려다 '역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