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3분기 기업 수익성 '대폭 개선'

기사입력 2009-12-01 12:26 l 최종수정 2009-12-01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금융위기로 급감했던 기업의 매출이 안정세를 보이며, 상장기업의 수익성이 크게 개선됐습니다.
기업들은 환율 효과를 톡톡히 누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혁준 기자입니다.


【 기자 】
3분기 상장 기업이 벌어들인 돈은 모두 278조 원입니다.

전기전자와 자동차 부문의 매출증가로 2분기보다 4.6% 늘었고, 1분기에 비해서는 13%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 스탠딩 : 이혁준 / 기자
- "수익성도 크게 개선됐습니다. 환율 효과로 수입업체 등의 이익률이 크게 올랐기 때문입니다."

기업이 얼마나 장사를 잘했는지를 보여주는 매출액영업이익률은 7.3%로 지난해 2분기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습니다.

기업이 천원을 팔았을 때 얼마의 이익을 남겼는가를 보여주는 매출액 세전순이익률 역시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올 초 23원을 남겼던 기업들은 3분기에는 88원을 벌었고, 제조업체만 따져보면 이익률이 5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원·달러 환율은 1,415원에서 1,241원으로 10% 이상 하락했습니다.

▶ 인터뷰 : 김경학 / 한국은행 기업통계팀장
- "반도체의 제품 가격이 많이 회복되고 환율 효과로 수출이 늘어났고, 또 환율 영향으로 원자재 수입 가격도 크게 떨어졌습니다."

한국은행의 3분기 기업경영분석은 상장기업 약 1,500 개의 재무제표를 바탕으로 작성했습니다.

MBN뉴스 이혁준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사흘 만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한미 연합훈련 겨냥한 듯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허리케인 '이언' 최고등급 육박…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 한덕수-기시다 "강제징용 해법 모색 공감"…방안 추후 논의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