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미선 은둔 고백, “5년 간 집 밖 거의 나오지 않았다”

기사입력 2012-03-07 0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수미 기자] 전미선이 5년동안 두문불출 은둔하며 극단적인 마음을 품기도 했던 충격적인 과거를 밝혔다.
6일 방송된 KBS2 ‘승승장구’에서 전미선은 “한 때 이쪽(연기)일이 너무 싫어서 5년간 일을 쉬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전미선은 “그러다보니까 한 5년 동안 쉬게 됐고 거의 집 밖을 나오지 않고 집에만 있었다”의 은둔생활을 고백했다.
고통속에서 전미선은 극단적인 생각을 하게 됐다. 그녀는 “그러다보니 대인기피증도 생기고 안 좋은 마음도 가지게 됐다. 나는 이 세상에서 없어도 되는 사람인가보다. 전미선이라는 사람이 없어져도 세상은 뭐 아무렇지 않겠더라”는 생각을 했던 과거를 밝혀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뜨렸다.
전미선은 생의 의지를 다시 갖기 위해서 수첩에 자신의 이름을 썼다. 그녀는 “전미선이라는 이름을 썼는데 그 이후에 쓸 것이 아무것도 없더라. 그냥 태어났으니까 시키는 대로 살았다”고 지난날 회상했다.
하지만 전미선은 가족들을 떠올리며 마음을 고쳐먹었다. 그녀는 “그 순간 우리 부모님이 날 이렇게 잘 낳아주셨는데 내

가 종이 하나에 쓸 것도 없이 이렇게 인생을 마감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 우울증을 벗어날 수 있었던 힘이 가족임을 고백했다.
이후 전미선은 영화 ‘번지 점프를 하다’와 단막극 출연으로 지금의 명품 배우에 이르기까지 연기내공을 쌓으며 ‘시청률의 여왕’이라는 칭호를 얻게 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사상 첫 '서울특별시기관장'…장지는 경남 창녕군
  • 다주택자 취득세·양도세 '폭탄'…"집 사지 마라"
  • [단독] "n번방 봤다"고 자랑한 남성…수사해 보니 불법 촬영물 소지
  •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 '팀 닥터' 안 모 씨 체포
  • 200mm 폭우에 물바다 된 부산…차도 떠내려가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부검 없이 유족에 인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