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미숙, 17세 연하男과 만남 끝내 불발

기사입력 2012-08-31 08:05 l 최종수정 2012-08-31 09:05


배우 이미숙이 서울 고등법원 제16부에서 열린 전 소속사 더컨텐츠와의 피소공판에 출석했습니다.

30일 오후 이미숙은 피소공판에 모습을 드러냈으나 이미숙과 불건전한 관계를 맺었다는 ‘17세 연하남’과는 끝내 만남을 갖지 못했습니다.

원고 더컨텐츠 측 법률대리인은 “정모 씨 등 2명의 증인을 신청했지만 소재지 파악에 시간이 걸린 점 등을 이유로 불출석하게 됐다”고 증인 불출석 이유를 밝혔습니다.

앞서 5월 첫 항소심에서 재판부는 17세 연하의 호스티스를 원고 측의 증인으로 요구했지만 그는 6월 열린 항소심에 이어 이날도 불출석했습니다.

2010년 더컨텐츠 측은 이미숙의 전속계약 위반을 문제 삼고 전속계약 파기에 의한 손해 배상청구소송를 제기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전 소속사는 “이미숙이 과거 17

세 연하의 남성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고 소속사가 이를 막기 위해 합의금 5,000만원을 사용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이날 재판에는 이미숙과 더컨텐츠 측 법률대리인이 참석했습니다.

한편 이미숙은 “17세 연하남과 관련 된 이야기는 모두 허위사실이며 배우로서 엄마로서 명예를 되찾을 것이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