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우성 “호스트바 스카우트 제의, 수락했다면 빌딩 몇 채는…”

기사입력 2012-11-30 08:37 l 최종수정 2012-11-30 08:40


배우 정우성이 과거 호스트클럽 업주로부터 스카우트 제의를 받았던 사연을 털어놨다.
정우성은 29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강호동 컴백 첫 게스트로 출연, 잘 생긴 외모 때문에 뜻밖의 제의를 받고 놀랐던 경험을 공개했다.
정우성은 “유흥주점 업주가 아르바이트로 일하던 곳에 대뜸 찾아왔었다”며 “나를 보고 계속 수군거리더니 ‘잠깐 나와 줄 수 있겠냐’며 밖으로 불러냈다”고 당시를 기억했다.
이어 “그들은 당시 부의 상징이었던 자동차

안으로 나를 앉혀놓고 자신을 호스트클럽의 업주라고 소개한 뒤 ‘같이 일하지 않겠나?’고 얘기해 깜짝 놀랐던 기억이 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디.
당시 정우성은 “어떻게 남자가 이런 곳의 마담이 될 수가 있지?”하며 제의를 거절했으나, “아마 제의를 수락했다면 강남에 빌딩 몇 채를 세웠을 것”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유발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