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대박친 ‘7번방’ 류승룡, 첫 러닝개런티 받는다

기사입력 2013-02-19 16: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화 ‘7번방의 선물’의 주연배우 류승룡이 러닝개런티를 받는다.
류승룡은 앞서 출연 계약 당시 손익분기점을 넘길 때부터 관객 1인당 일정 금액을 받는 러닝개런티 방식을 택했다.
제작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기존에 받던 출연료보다 적은 액수로 책정하고 러닝개런티 방식을 택한 그는 ‘대박’을 터트린 영화의 흥행과 비례하는 수입을 얻게 됐다.
어느 정도의 금액을 받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제작사와 소속사 등 관계자들은 러닝개런티에 대해 함구

하고 있다.
‘7번방의 선물’ 측 관계자는 “류승룡씨의 선의로 시작된 일인데 돈으로 환산되는 건 합당하지 않는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7번방의 선물’은 개봉 27일 만에 9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휴먼 코미디 장르 흥행 신기록 수립은 물론, 휴먼 코미디 사상 첫 천만 돌파 기록을 넘보고 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정훈 인턴기자]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