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백년’ 주성우PD “7개월 부인보다 더 많이 부른 이름”

기사입력 2013-06-24 1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br />
MBC 드라마 ‘백년의 유산’의 연출을 맡은 주성우 PD가 드라마의 성공적인 종영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주성우 PD는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드라마 ‘백년의 유산’ 종방연에 참석해 “기분 좋다. 탈 없이 끝나서 기분좋고, 잘돼서 기분좋고, 웃으며 끝낼 수 있어서 기분좋다.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은 두 세번 해도 부족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주성우 PD는 “7개월 동안 촬영하면서 집사람보다 더 많이 부른 이들의 이름을 마지막으로 한번 더 불러보고 싶다”고 말하며 극중 등장인물들의 이름을 하나씩 호명했다.
‘백년의 유산’은 1월 5일 시청률 14.9%(TNmS 전국기준)로 출발해 23일 29.9%로 종영했다. 주 시청자는 여자 50대(20.4%), '여자60대 이상'(17.1%), '남자60대 이상'(14.6%)으로 50대 이상 시청자들이었다. 23일 방송된 마지막 회에서 이세윤(이정진 분)은 교통사고 후유증을 겪지만 채원(유진 분)과 결혼을 위해 재활치료를 감행, 결혼식장에서 자리를 털고 일어나면서 해피엔딩으로 마무리 됐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현우 기자 nobodyin@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삼성전자 '어닝쇼크'…영업이익 31.7% 급감 [김주하 AI 뉴스]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헌재 "훔칠 의사 확인 안됐는데 기소유예는 평등권 침해"
  • 군 내 마약범죄 증가...관물대에 마약 보관한 상병, 간부는 '대마 버터'
  • 美 경찰 '정전 사태' 주범 공개에 네티즌 '빵'터졌다..."키 84cm·몸무게 16kg"
  • 근무 5분 만에 '편의점털이'한 아르바이트생…알고 보니 동종 전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