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남지현 “첫 주연 부담, 질타 기꺼이 받아들일 것”

기사입력 2013-11-01 15:10

‘포미닛’ 남지현이 첫 주연을 맡게 된 소감을 밝혔다.
남지현은 1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모바일 드라마 ‘러브포텐-순정의 시대’ 제작보고회에서 “예전부터 연기자의 꿈이 컸다”고 운을 뗐다.
그는 “첫 주연 작이기 때문에 물론 부담감은 크다”면서 “다행히 아주 작은 역할부터 조금씩 경험을 쌓으면서 연기에 대한 욕심, 애정이 커져있는 상태다. 대학 새내기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어 특별히 어려운 점 없이 즐겁게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처음부터 끝까지 작품 전반을 끌어와야 한다는 주연의 위치에 부담감은 계속 있다”면서 “부족한 게 많은 게 사실. 질타를 받아야 한다면 기꺼이 받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 점점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러브포텐-순정의 시대’는 20년 모태솔로 정기억(이성열)의 열혈 러브 스토리. 과거 아픈 기억으로 인해 ‘여자는 그저 피해야 할 존재’라고 여기게 된 기억. 대학생이 된 그는 교양 과목 수업에서 우연히 본 여학생(남지현)에게 첫 눈에 반해 다시 사랑을 시작한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사진 강영국 기자 kiki202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