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꽃보다 누나 이승기, 짐아닌 짐꾼으로 변신

기사입력 2013-12-14 1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꽃보다 누나 이승기

이승기는 더 이상 ‘짐승기’가 아니었다. ‘짐꾼’으로 승화했다.

지난 13일 밤10시에 방송된 배낭여행 프로젝트 제2탄 ‘꽃보다 누나’ 3화 ‘승기의 진화’에서는 터키 이스탄불에서의 실수를 만회하기 위한 이승기가 절치부심하며 ‘짐’에서 ‘짐꾼’으로 거듭나는 활약상이 그려졌다.

이번 회차는 시청자들의 호평 속에 시청률 10.3%, 최고 시청률은 11.7%를 기록하며 시청률 두 자릿수를 회복했다. 이로써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달성했다. (AGB닐슨 미디어 리서치,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이번 회차에서는 이스탄불에서의 여정을 즐겁게 마무리한 ‘꽃누나’ 일행이 크로아티아의 수도 자그레브에 입성해 숙소를 찾아가는 과정이 전파를 탔다. 배낭여행이라는 첫 경험과 지난 실수는 승기를 자라게 했다. 밤잠을 설치며 모든 동선의 경우의 수를 공책에 정리한 승기는 조금은 느리지만 재차 실수하지 않으려고 묻고 또 물으며 점차 완벽한 짐꾼으로 진화해가는 면모를 보였다.

누나들은 여행을 통해 서로를 알아가며 교감을 나누는 장면으로 감동을 선사했다. 크로아티아에 도착해 쌀쌀한 밤공기를 맞게 되자, 이미연이 김희애에게 먼저 다가가 서로의 체온을 나누었고, 풍문으로만 들어왔던 서로의 이미지를 깨고 내면의 진정성을 깨달아가는 여행의 묘미를 느끼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번 방송을 시청한

누리꾼들은 “이서진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노력하고 성장하는 이승기의 모습에 매력을 느꼈다” “옷이 다 젖을 정도로 뛰어다니던 이승기의 모습에 가슴이 뭉클해졌다” “초콜릿 여신이었을 때보다 23년 뒤의 정 많고 배려심 많은 이미연이 진정한 여신으로 느껴진다” “김희애와 이미연 둘 사이의 이해와 배려에 코끝이 찡했다”며, 감동의 여정에 응원을 남겼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모임 6~8명 제한…방역 패스 있어야 식당 간다
  • "미추홀구 교회 오미크론 의심자 발생, 시설 내 첫 집단감염"
  • 오미크론, 유럽 18개국 확산…"재감염 3배" vs "종식 신호"
  • '일본침몰' 드라마가 현실로?…일본 두 차례 강진에 불안감 증폭
  • 윤석열 "잘 쉬셨나"·이준석 "잘 쉬긴, 고생했지"…미묘한 신경전
  • [영상] "초엘리트 집안 막내딸"…40대 가장 폭행한 만취 여성 신상 공개 '파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