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제임스본드 수명은 56세? 만성 음주로 간경화-고혈압 위험

기사입력 2013-12-14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영화 007 시리즈의 주인공 스파이 제임스 본드의 수명에 대한 진실일 밝혀졌다.

최근 미국 CNN 방송은 영국 로얄더비병원의 응급의료팀이 최근 '브리티시 메디컬저널'에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제임스 본드의 56세에 불과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연구팀은 제임스 본드가 나온 소설을 토대로 “일주일간 음주량은 92유닛(와인 10병 가량)으로 의사들이 권고하는 수준의 4배 이상 되는 양이다. 암이나 우울증, 간경화, 고혈압 등에 걸릴 위험이 높다"고 밝혔다.

또한 제임스 본드의 "보드카 마티니, 젓지 말고 흔들어서"(Vodca martini-shaken, not stirred)라는 유명한 대사에서도 본드의 건강을 암시했다. 만성 음주 상태였다면 알콜 유발성 떨림 증상을 겪을 수 있는데 이로 인해 본드 자신이 음료를 젓지 못했기 때문일 수 있다는 것.

사진=영화 007스카이폴 스틸컷
↑ 사진=영화 007스카이폴 스틸컷
한편 제임스 본드 캐릭터를 창조한 영국의 추리작가 이안 플레밍은 잦은 음주와 흡연으로 인한 심장병으로 56세에 사망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남욱, 원주민 만나 "인허가 확신…비선과 얘기하고 있다"
  • 부동산 차명투기 범죄수익도 환수…법사위 통과
  • [단독] "4살 아들 팔꿈치 빠져"…어린이집 학대 의혹 수사
  • [단독] 동거녀 폭행하고 CCTV까지…지옥으로 변한 동거
  • 추미애 "내가 쥴리 키운다고? 지난해 윤석열 키웠다더니"
  • '여성=젖소' 묘사한 서울우유 광고…논란되자 동영상 '비공개' 전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