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노홍철 데스노트 제작 “첫 촬영 후 나도 모르게 만들었다”

기사입력 2013-12-14 2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노홍철 데스노트

방송인 노홍철이 '더 지니어스2' 첫 녹화 후 데스노트를 만들었다.

최근 진행된 케이블채널 tvN '더 지니어스 시즌2:룰 브레이커(이하 더 지니어스2)' 녹화에서 노홍철이 첫 회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이날 노홍철은 "지난 주 첫 촬영 후 집에 갔는데 나도 모르게 데스노트를 만들고 있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방송에서 노홍철은 '먹이사슬' 게임에서 카멜레온을 뽑은 뒤 뱀으로 위장했지만 하이에나인 홍진호에게 잡아 먹히며 허무하게 탈락했다.

방송인 노홍철이 "더 지니어스2" 첫 녹화 후 데스노트를 만들었다. 사진=CJ E&M
↑ 방송인 노홍철이 "더 지니어스2" 첫 녹화 후 데스노트를 만들었다. 사진=CJ E&M
이에 노홍철은 "당시 탈락 후 인터뷰에서는 괜찮다며 억지 웃음을 지었지만

사실 표정관리가 안 돼 죽을 뻔 했다"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제작진은 "이번 회에서 사기와 배신의 아이콘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노홍철의 대활약이 펼쳐진다. 노홍철의 캐릭터가 뚜렷하게 드러나며 마지막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홍철의 활약을 14일 오후 10시 10분 방송되는 ‘더 지니어스2’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다자대결 윤석열 45.3%-이재명 37.1%…"조국 사과 적절" 46.6%
  • 정부 "대면수업 중요…최후 순간까지 학교 계속 열어야"
  • "워치보다 좋다"는 이준석 시계 가격 화제…오바마도 애용
  • "조동연 성폭행범 수사해달라"…공소시효 남았지만 힘든 이유는?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조동연, 모범적 아이였다"던 모교 교사…알고 보니 졸업 후 부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