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추신수 텍사스 입단, 과거 시력 잃을 뻔한 아내 하원미에게…'감동'

기사입력 2013-12-28 13:51

사진=하원미 페이스북
↑ 사진=하원미 페이스북


'추신수 텍사스 입단'

야구선수 추신수의 텍사스 입단이 화제가 되면서 아내 하원미의 과거 실명고백이 뒤늦게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2010년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 출연한 추신수는 하원미가 시력을 잃을 뻔한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당시 하원미는 "2년 전 한쪽 눈이 안 보이기 시작해 병원에 가보니 시력을 잃을 수도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하원미는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남편이 내 손을 잡고 울면서 야구를 그만둘 때까지 조금만 버텨달라고 했다. 추신수가 야구를 그만두면 눈을 이식시켜준다고 하더라. 정말 많이 울었고 감동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28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볼파크에서 추신수의 텍사스 입단식이 열렸습니다. 이날 추신수의 텍사스 입단식에는 추신수와 추신수의 아내 하

원미를 비롯한 가족, 존 다니엘스 단장, 론 워싱턴 감독, 추신수의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 등이 참석했습니다.

추신수 텍사스 입단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추신수 텍사스 입단, 너무 슬프네요" "추신수 텍사스 입단, 감동적이에요" "추신수 텍사스 입단, 이런 사랑 있을까요?" "추신수 텍사스 입단, 진짜 아름다운 부부입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