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소녀시대 효연 푝행사건, 결국 '해프닝'으로 마무리

기사입력 2014-04-01 19:14

소녀시대 효연/사진=온라인커뮤니티
↑ 소녀시대 효연/사진=온라인커뮤니티


'소녀시대' '효연'

그룹 소녀시대 멤버 효연이 폭행사건에 연루되어 조사를 받은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소속사 SM이 공식입장을 발표했습니다.

1일 SM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멤버 효연이 지인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장난을 치다가 장난이 다소 과해지면서 오해가 생겨 파출소 지구대에 접수가 되는 상황이 발생했는데, 상대방과 바로 오해를 풀었고 해프닝으로 마무리 됐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어 "경찰로부터 심한 장난을 치지 말라는 주의를 받았고, 앞으로 오해 받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는 '함께 장난을 치던 중 얼굴 부위를 맞았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녀시대 멤버를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효연은 친구 사이인 남성 B씨와 지난달 30일 0시

30분께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의 지인의 집 2층에서 장난을 치던 중 맞았다며 용산구 보광파출소에 A씨를 폭행혐의로 신고했습니다.

이들은 사건 당일과 다음날 두 차례에 걸쳐 용산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B씨가 진술 과정에서 "장난을 치다 맞았다고 신고했는데, 다시 생각해보니 일부러 날 때린 것 같지는 않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