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개콘’ 오프닝, 100여명의 출연진 ‘검은 옷+노란리본’ 착용해 등장

기사입력 2014-05-27 08:40 l 최종수정 2014-05-27 08:47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수영 인턴기자]
‘개콘’ 오프닝이 눈길을 끌었다.
25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에서 출연진들은 전원 검은 옷과 노란 리본을 착용하고 등장해 세월호 참사를 애도하며 묵념했다.
세월호 참사 이후 6주 만에 방송을 재개한 ‘개콘’에서 맏형 3인방인 김대희, 박성호, 김준호가 차례로 애도의 뜻을 전했다.
김대희는 “세월호의 침몰은 믿고 싶지 않은 사고였다. 그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국민들과 함께 애도의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박성호는 “과연 세상의 어떤 말이 위로가 되겠느냐. 나도 아이를 기르는 아버지다. 이번 사고로 인해 그 누구보다도 고통 받았을 희생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김준호 역시 “사고 현장에서 사고 수습과정에서 그리고 지금까지도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분들이 있다. 이분들에게서 아직 대한민국의 희망을 본다. 그리고 이제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것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위안이 되고자 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며 끝으로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빈다”며 희생자를 애도했다.
이후 무대에 오른 출연진 모두가 고개를 숙이며 다시 한 번 세월호 참사에 대한 애

도를 표했다.
한편 이날 방송은 지난 4월 녹화분이 전파를 탔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개콘’ 오프닝, 안타까워” “‘개콘’ 오프닝, 역시 국민 예능이야” “‘개콘’ 오프닝, 가슴 뭉클했다” “‘개콘’ 오프닝, 마음이 아프다” “‘개콘’ 오프닝, 슬픕니다” “‘개콘’ 오프닝, 인상깊었다” “‘개콘’ 오프닝, 눈물날 것 같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