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무도’ 김윤의 작가, 무표정+좀비댄스에 시청자 초토화

기사입력 2014-07-27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정영 인턴 기자] 김윤의 작가의 반전 매력이 화제다.
26일 방송된 MBC 예능 ‘무한도전’은 ‘방콕여행’을 주제로 멤버들이 서울에서 방콕을 체험하는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멤버들은 바람 한 점 안 들어오는 좁은 숙소에서 더위를 못이기고 제작진에게 빙수내기를 제안했다. 이에 김태호 PD는 멤버들에게 “김윤의 작가의 막춤을 보고서도 웃음을 참는다면 빙수를 주겠다”고 제안했다.
앞으로 나선 김윤의 작가는 멤버들과 눈도 마주치지 못하고, 말도 수줍게 내뱉는 내성적인 성격의 소유자였다.
멤버들은 이런 김윤의 작가가 어떻게 사람들 앞에서 춤을 추겠냐며 의심했다. 이내 음악이 흘러나오고, 김윤의 작가의 몸이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였다.
그는 표정하나 변하지 않고 미스에이를 시작으로 카라의 엉덩이춤을 탈춤으로, 샤이니 ‘셜록’의 거만댄스는 좀비처럼 껑충껑충 뛰며 정체불명의 댄스를 선보였다.
김윤의 작가의 반전 돋는 댄스에 멤버들은 포복절도했다. 유재석은 “정말 최고다. 참을 수

없다. 빙수는 포기하겠다”며 “정말 좋은 추억 만들어줘서 고맙다”고 배꼽을 잡았다.
이날 무한도전 김윤의 작가를 접한 누리꾼들은 “‘무한도전’ 김윤의 작가, 진짜 너무 웃겨” “‘무한도전’ 김윤의 작가, 아이돌로 전업해” “‘무한도전’ 김윤의 작가, 무도는 개그로 들어가나” “‘무한도전’ 김윤의 작가, 무표정이라 더 웃겨”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경찰, '광주 실종 여중생' 대전서 데리고 있던 20대 남성 입건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흉기 들고 편의점서 통조림 훔친 40대 남성 경찰 입건
  • 윤 대통령 옆에 있던 박진 "비속어 들은 바 없다…소음 커"
  • 폭우 속 반지하서 이웃 할아버지 구한 중학생 '모범구민' 표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